삶을 포기하려는 어리석은 자들이여.

삶이 힘들다고
삶을 포기하려는
어리석은 자들이여.
죽음을 마주할 용기는 있으면서
다시 살아갈 용기가
없다는건 우습지 않은가?